> 뉴스K
[단독] 해경이 지나친 ‘4층 문’...“들어갔다면 대부분 구조”
뉴스K  |  kukmin201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30  01:24:35
수정 2014.08.13  15:54: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Kakao Kakaostory

어제(28일) 해경이 공개한 최초 구조 동영상에는 해경이 왜 열흘 넘도록 이 영상을 공개하지 않았는지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어제 이 시간에 설명드린대로 해경은 선내 진입을 아예 시도조차 안했고 창문을 깨는 작업도 뒤늦게 했습니다. 그나마 학생들이 집중돼 있는 4층은 창문 한장 깨지 못했습니다.

해경 주장대로 선내로 진입하지 못한 것이 정말 불가피했는지 좀더 구체적으로 설명드리겠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해경이 제대로 대처했다면 4층에 있던 학생들 대부분을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리포트)

사고 당일인 지난 16일 오전 9시 30분쯤 해경이 현장에 도착한 바로 그 시각 두고두고 안타까움을 남길 일이 벌어졌습니다. 구체적으로 설명 드리겠습니다.

9시 28분쯤 사고 해역에 도착한 해군 경비정이 구조대원들을 태운 고속단정을 50도 정도로 기울어진 세월호에 접근시키는 장면입니다.

이 단정은 좌현 테라스의 맨 뒤쪽으로 가서 구조를 기다리던 기관실 선원들을 제일 먼저 구조합니다.

이후 이 고속단정은 좌현을 따라 좌현 중앙쪽으로 갔고 거기서 한 대원이 배에 올라탑니다. 어제(28일) 기자회견까지 한 대원입니다.

그는 구명정이 있는 쪽으로 가서 구명정 2개를 펼쳤습니다. 그러나 해경은 바로 이곳 4층으로 통하는 출입문으로 들어갔어야 했습니다.

해경은 경사가 급해서 선내 진입이 불가능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거짓말입니다. 보시다시피 문이 열려 있기 때문에 테라스 난간만 타고 올라가면 쉽게 4층으로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이 문으로 들어갔어도 내부에서 이동이 쉬웠게냐는 의문이 들수 있지만 내부 구조를 살펴보면 이동이 그리 어렵지 않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원고 학생 전체가 탑승한 세월호 4층 구조도를 보고 계십니다. 해경 고속단정이 지나쳤던 좌현 테라스쪽 4층 출입문은 바로 이곳입니다.

   
▲ ⓒ 국민TV 화면캡처

학생들은 선미, 선수 양 끝쪽에 단체룸과 복도에 있는 작은 객실들을 사용했습니다. 대원 2명만 들어가 선미, 선수 양쪽으로 이동하며 탈출하라고 했다면 학생들을 대부분 탈출 시킬 수 있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4층 문으로 들어가자마자 만나게 되는 휴게 공간입니다. 공간을 구획하는 낮은 벽이 설치돼 있어 배가 기울어져 있어도 이 벽을 타고 충분히 이동할 수 있고 중앙 로비의 계단 난간을 이용하면 우현쪽 복도로도 갈수 있습니다.

일단 복도로 진입하면 복도가 좁아 양쪽 벽을 짚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선미쪽 복도는 벽에 손잡이까지 설치돼 있습니다.

해경은 이 치명적인 구조 실패에 대해 질수 있는 모든 책임을 져야 합니다.

국민TV뉴스 장부경입니다.

[관련기사]

뉴스K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4)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신조대협
해경이 멀쩡한 아이들을 생수장 시킨 끔찍한 학살입니다.
(2014-05-07 00:07:12)
wjddml
88분 동안 어떻게 단 한명도 구하지 못했던가?? 저 그림의 배만 보면 울화통이 터진다. 해경이 언딘이란 회사 올때까지 기다리고 있다니...고명석 해경대변인은 아예 대놓고 해경보다 언딘이 낫다고 지룰하더라 동영상 참고
(2014-05-05 18:09:06)
임미령
도저히 믿기지 않는 사실들, 그러나 이것이 우리의 현주소..... 미안하다는 말조차 꺼낼 수 없다. 반드시 이 시스템을 바꾸어내고 국민의식을 바꾸어야 한다.
(2014-05-01 10:38:52)
초록나무
인명 구조할 의욕이 전혀 없었나 봅니다.
(2014-05-01 00:01:4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4)
최근인기기사
1
10월 20일 뉴스K 전체 다시보기
2
[뉴스리뷰] 박근혜표 세일즈 외교, 성적표는 ‘낙제’
3
이주노동자 노동착취 심각…‘벗어나려면 사장 동의’ 맹점
4
10월 22일 뉴스K 전체 다시보기
5
“<다이빙벨>, 명량 이상의 관심 받아야…특히 기레기들 꼭 보길”
6
10월 21일 뉴스K 전체 다시보기
7
정부, ‘삐라 살포’ 불법 아니라지만…“항공법 위반”
8
“사흘이면 끝날 줄 알았는데”…세월호 광화문 농성 100일
9
‘안전’ 다시 국감 화두로…‘집회금지 급증’ 실태도 드러나
10
“불발탄이 파국 막았다…5년만에 해상교전 일어날 뻔”
조합원가입 |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불편신고 | 광고문의 | 광고문의2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426-20(월드컵로 37) 웰빙센터 6, 9층  |  전화번호 : 02-3144-7737, 02-3144-0933  |  팩스 : 02-6937-164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2749 (2013.07.24)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87074  |  발행인 : 서영석  |  편집인 : 민일성
Copyright © 2013 국민TV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