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Tag "연설문"

정호성 “대통령이 잘해보려고…공모 얘기 가슴 아파”

뉴스K
0
0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 사이에서 다리 역할을 한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이 최 씨에게 대통령 말씀 자료, 인사 자료, 외교 문건 등 기밀 문건을 건낸 혐의를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의 심리로 18일 열린 정호성 전 비서관에 대한 1차 공판에서 정 전 비서관은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를 인정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과의 공모에 대해서는 억울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과 본인은 잘 해 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공모했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최순실 태블릿PC’에 대한 검찰의 수사 결과도 공개됐다. 검찰은 ▲ 태블릿PC에 저장된 독일(2012년 7월,  2013년7월 2차례)과 제주도 위치 정보가 당시 최 씨의 동선과 일치하고, ▲ 최 씨 본인과 조카 딸의 사진 역시 해당 태블릿PC로 촬영됐다는 사실이 디지털 포렌식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호성 측은 태블릿PC에 대한 검증 요청, JTBC 심수미, 손용석 기자에 대한 증인 신청 등에 대한 입장을 유보해 둔 상태다. 앞서 지난 5일 공판에서 정 씨 변호인으로 나온 차기환 변호사는, JTBC 기자와 태블릿PC에 대한 사실 검증, 구글코리아와 애플코리아 측에 대한 사실 조회 신청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차 변호사는 오늘 재판에는 출석하지 않았다. 김지혜 기자 ilovone@gmail.com

[추적 10분] 최순실 PC에서 발견된 소름 돋는 파일들

국민TV 제작팀
0
0
지난 24일 JTBC는 최순실씨 사무실에 있는 PC를 입수했습니다. 이 컴퓨터에는 놀랄만한 자료가 담겨 있었습니다. 바로 대통령의 연설문을 비롯한 각종 청와대 문건들이었습니다. JTBC는 중점적으로 대통령의 연설문을 다뤘습니다. 아이엠피터에서는 이외 다른 파일들과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를 정리해봤습니다. 최씨의 PC에는 생소한 ‘오방낭’이라는 제목의 파일이 있습니다. 오방낭은 건강과 복을 기원하는 부적 등을 넣었던 주머니를 말합니다. 일반 사람들은 거의 모르는 단어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