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새누리당, 초선 의원 모아놓고 “이제 청와대 힘 빠져”
  Previous Video "제적 상태의 학생의 경우 생활기록부 발급이 불가합니다”
  Next Video 더민주, 초선 당선자 총회서 ‘계파주의보’
0

새누리당, 초선 의원 모아놓고 “이제 청와대 힘 빠져”

0

새누리당이 노골적인 ‘친박 때리기’에 나섰다.

10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새누리당 초선 의원 연찬회에서는 전임 당 지도부와 청와대를 겨냥한 발언이 잇따랐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모두 발언에서 “여론과 중론을 잘 들어야 표로 연결된다. 여론을 무시하고 급하게 떠밀면 떨어진다”면서 “담뱃값 인상될 때 주도했던 분, FTA 주장했던 분 다 낙선됐다”고 말했다. 각각 김재원, 김종훈 의원을 겨냥한 표현으로 풀이된다.

이어서 강연을 진행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총선 패배의 원인을 전임 지도부와 청와대에 돌렸다. 김 전 의장은 “참 괜찮은 사람들이 무능하고 무력하고 국민 우습게 보는 새누리당의 지도부 때문에, 그 ‘윗선’ 때문에 낙마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의장은 또 “우리 당은 지난 3년간 눈치보는 데 ‘프로’였다”면서 “‘일하는 국회’ 만들어 달라는 게 청와대 힘 셀 때는 ‘말 잘 듣는 국회’로 들렸다. 이제 청와대가 힘이 빠져서 말 잘 듣는 사람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3당 구도로 바뀐 국회에서 ‘튀지 말라’는 충고도 덧붙였다. 초선 당선자들을 향해 김 전 의장은 “새누리당은 비전이 약하고, 더불어민주당은 개인적으로는 전투력이 높다. 국민의당은 지금 기고만장하다”면서 ‘무조건 튀는 사람’이 되거나 ‘주야장천 지역구에만 매달리는 사람’이 되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날 사회는 KBS 뉴스 앵커에서 청와대 대변인으로 직행하며 ‘폴리널리스트’ 논란을 빚은 민경욱 당선자(신임 원내대변인)가 맡았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 국민TV 홈페이지 – http://coop.kukmin.tv/
※ 국민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gukmintv/
※ 국민TV 텔레그램 – https://telegram.me/kukmintv
(텔레그램 최신버전에서 검색창에 kukmintv를 검색해주세요.)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