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더민주 “어버이연합 게이트, 국정원 그림자 규명해야”
  Previous Video 세월호 인양 성공할까…5월 ‘뱃머리 들기’ 첫 고비
  Next Video “옥시 사과는 檢 ‘보여주기’ 쇼…이사진 살인죄로 고발”
0

더민주 “어버이연합 게이트, 국정원 그림자 규명해야”

0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어버이연합 게이트’의 배후로 국가정보원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오늘 오전(3일) ‘어버이연합 등 불법자금지원 의혹규명 진상조사 TF(태스크포스)’ 2차 회의를 마친 뒤, 진선미 의원은 어버이연합 집회 배경으로 청와대와 전경련뿐만 아니라 국정원을 지목하며 “대북심리정보부를 동원한 국정원의 그림자가 제대로 진상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국정원 연계 의혹을 제기하며, 지난 2011년 국정원에서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박원순 문건’과 ‘반값등록금 문건’을 들었다. 진 의원은 “국정원 직원의 트위터는 물론 ‘좌익효수’도 박원순 시장 비방 글을 게시한 바 있다”면서, ‘박원순 문건’과 함께 제보된 ‘반값 등록금’ 문건에는 “작성자와 담당 부서 팀장의 실명, 전화번호까지 언급돼 있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이 문건을 제보받아 공개할 2013년 당시, 이 부서의 팀장이 청와대에서 근무하고 있었다”며 “어버이연합 등을 동원해 서울시장 규탄 집회를 하라고 지시한 부서의 팀장이 그 후에 청와대에서 근무했다는 사실은 무엇을 뜻할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 팀장은 현재도 국정원 국내정보국장으로 진급해서 계속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또,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에 어버이연합이 개입했다는 사실을 재차 강조했다. 진 의원은 “국정원이 수사하는 간첩 사건에서 왜 어버이연합이 돈을 주고 중국에까지 탈북자를 보냈”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더민주는 ‘어버이연합 게이트’와 관련해 국민의당과도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TF 위원인 박범계 의원은 “국민의당도 어버이연합 게이트에 대해서는 진실을 반드시 규명하고, 동등한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으로 안다”며 “오늘이라도 TF를 구성하거나, 더민주의 관련 인사와 미팅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ilovone@gmail.com

※ 국민TV 홈페이지 – http://coop.kukmin.tv/
※ 국민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gukmintv/
※ 국민TV 텔레그램 – https://telegram.me/kukmintv
(텔레그램 최신버전에서 검색창에 kukmintv를 검색해주세요.)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