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세월호 특조위 “활동기간 6월까지로 정해진 적 없어”
  Previous Video [인터뷰] 세월호 2주기, 그들이 ‘자봉’하는 이유
  Next Video 안철수 "19대 마지막 최우선 법안 방향 잡아…발표는 아직"
0

세월호 특조위 “활동기간 6월까지로 정해진 적 없어”

0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지난 19일, ‘특조위 활동 기간은 6월까지’라는 해석이 잘못됐다고 바로잡았습니다.

세월호참사특별법에 명시된 활동기간은 ‘위원회가 구성된 때로부터 1년 6개월’이고, 2015년 1월 1일에는 위원회가 존재하지도 않았다는 건데요.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권영빈 진상규명소위원장은 “정부가 임의적으로 예산을 올해 6월말까지만 배정한 것”이라면서 특조위의 입장은 “특별법이 정한 특조위 활동기간 ‘보장’”이라고 말했습니다.

특조위는 이날 향후 진상규명 활동에 대한 계획도 전했는데요. 세월호 참사 당일 ‘거의 다 구조’, ‘해경 특공대 350여 명 투입’ 등의 오보가 발생한 이유를 밝히기 위해 당시 해경 대변인실 관계자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발부했고요.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세월호 선체 인양 현장을 방문해서 인양작업의 세부적인 공정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특조위는 또한 지난 3월 2차 청문회에 ‘합당한 이유 없이’ 출석하지 않았다고 판단되는 증인들을 검찰에 고발 조치할 계획입니다. 고발 대상자는 김한식 전 청해진해운 대표이사, 김정수 전 청해진해운 물류팀 차장과 박기호 전 세월호 기관장 등 세 명입니다.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