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자유한국당 천막 농성…개헌·추경 물 건너가나
자유한국당 천막 농성…개헌·추경 물 건너가나
0

자유한국당 천막 농성…개헌·추경 물 건너가나

0

‘드루킹 사건’으로 멈춘 4월 국회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 출신 김동원 씨(49, 필명 드루킹)의 댓글조작 사건인 이른바 ‘드루킹 사건’으로 4월 국회에 제동이 걸렸다.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사건을 ‘민주당원 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하면서 정부·여당과의 전면전을 선전포고했다. 자유한국당은 16일(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꾸렸고, 17일(화)부터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천막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은 장외 의원 총회를 열어 정부·여당을 향해 ‘드루킹 사건’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드루킹 사건은 놀랄 만큼 빼다 박았다는 점에서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사건을 조금이라도 은폐하려 한다면 감당하지 못할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최순실 때도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특수본부장을 맡은 전례가 있는 만큼 더불어민주당 국정농단 댓글사건은 중앙지검 형사 3부 검사에게 맡길 것이 아니라 윤석열 지검장에게 맡겨서 신속하고 정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김동원 씨의 자택과 사무실에서 170여 개의 휴대폰을 압수했지만, 통화내역 조회나 계좌추적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지금의 수사는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만 보더라도 경찰 수사가 얼마나 부실했는지, 경찰수사로부터 얼마나 많은 진실이 은폐됐는지 엄중히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일갈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차 기자회견 때와 달리 2차 기자회견에서 김동원 씨로부터 인사 청탁을 받은 사실을 인정한 것을 두고 경찰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4월 국회 파행 책임을 자유한국당에 돌렸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여당과 야당은 국민들의 삶을 조금이라도 낫게 하기 위해서 잘 조정하고 타협해서 한 발 한 발 나아가야 한다”며 “그런데 (자유한국당이) 법안들을 발목 잡고, 자신들의 무리한 요구를 하면서 국회를 파행으로 이끌어서 되겠느냐”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의 장외 투쟁으로 국회가 마비된 상태다. 정부가 청년 일자리 대책으로 편성한 추가경정 예산안과 국회에서 발의한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지역상권상생법 △최저임금법 등 10대 민생 법안 통과를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오는 20일(금)까지 국회에서 국민투표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개헌도 불가능하다. 현행 국민투표법을 개정하지 않으면 6월 지방선거 동시 투표를 실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김다솜 기자 allcotton100@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