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문재인 정부 첫 단독 영수 회담 열려… 그 결과는
문재인 정부 첫 단독 영수 회담 열려… 그 결과는
0

문재인 정부 첫 단독 영수 회담 열려… 그 결과는

0

남북문제부터 국내 정세까지 논의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영수회담이 열렸다. 13일(금)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청와대에서 만나 남북문제를 비롯한 국내 정치 전반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비공개 영수회담은 오늘 2시 30분부터 3시 45분까지 이어졌다.

영수회담이 끝나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회로 돌아와 긴급 의원총회와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내용을 전달했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남북·북미정상회담 △대통령 개헌 발의안 철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 철회 △정치 보복 수사 중단 △지방선거 중립 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영수회담은 청와대의 제의로 이뤄졌다. 일자리 추가경정예산(3조 9,000억 원) 처리와 6월 개헌, 국민투표법 개정 등 야당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에서 청와대가 먼저 대화를 제안했다. 영수회담에서는 홍 대표가 주로 의견을 전달했고 문 대통령은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반대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대북 정책 입장은 공고했다. 국회로 돌아온 홍 대표는 “정상회담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북핵 폐기를 전제 조건으로 해달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사실상 현 정부에서 기획하는 정상회담에 반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날 의총에서 홍 대표는 홍장표 경제수석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해임을 건의했다는 말도 함께 전했다. 홍 대표는 “좌파 경제학자 홍장표 수석이 경제 운영의 축을 담당하고 있는데 그 사람이 해임돼야 나라 경제가 괜찮아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다솜 기자 allcotton100@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