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정봉주, 성추행 인정할까
정봉주, 성추행 인정할까
0

정봉주, 성추행 인정할까

0

호텔 카드 사용 내역 발견…고소 취하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을 향한 허위사실 유포(선거법 위반) 고소를 취하했다. 7일, <프레시안>은 2011년 12월 23일에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A 씨의 주장을 최초로 보도했다.

이전까지 정 전 의원은 A 씨와의 만남과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전면 부정해왔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의 보도는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끔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어떠한 정치적 의도가 숨어있다”고 비판했다.

그 근거는 정 전 의원이 주장하는 시간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A 씨가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한 시점을 ‘12월 23일’이라고 밝혔지만, 정 전 의원은 ‘오후 3~5시 사이를 말하는 것’이라며 그 전제에 맞게 알리바이를 제공했다. 정 전 의원은 오후 3~5시 사이 행적만 내세우고, 당시 수행을 맡았던 운전기사 진술을 근거로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정확한 시간이 나온 건 27일(수)이었다. 이날 A 씨는 비공개 기자회견을 열어 정 전 의원과의 만남을 증명할 새로운 증거를 제시했다. A 씨는 모바일 체크인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포스퀘어’ 사용 기록을 증거로 내놨다. A 씨는 2011년 12월 23일 오후 5시 5분, 5시 37분 두 차례 포스퀘어를 이용해 렉싱턴 호텔에서 사진을 촬영했다.

이 기자회견이 끝나고 정 전 의원이 카드사용내역을 공개하면서 ‘이실직고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A 씨가 제시한 시간의 행적을 입증할 수도 없고, 오후 6시 43분에 자신의 카드사용내역이 찍혔기 때문에 만남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선 말이 없다. 정 전 의원은 “앞으로의 거취와 입장에 대해서는 빠른 시간 안에 별도로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정 전 의원은 “이 사건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지만 그 또한 자신의 불찰이라 판단한다”며 “관련 사진, 관련자들의 진술, 제보내용 등을 통해 (렉싱턴 호텔에 방문하지 않았다는 것을) 더욱 자신했지만 카드내역을 직접 확인한 이상 모두 변명에 불과하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당일 오후 6시 43분에 렉싱턴 호텔에서 카드를 결제했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제게 유리한 증거가 많다는 생각에 덮고 싶다는 유혹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스스로 결제내역을 직접 확인하면서 기억이 잘못됐다는 걸 알게 됐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의 담당 변호사 김용민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더 잘못된 판단을 하고 틀린 길로 가기 전에 빨리 되돌아올 수 있었던 게 그나마 다행”이라며 “모든 분에게 사과드리며 앞으로 더욱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겠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을 둘러싼 공방은 계속될 전망이다. 정 전 의원이 <프레시안>을 향한 고소를 취하했지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반의사불벌죄가 아니기 때문이다. 정 전 의원이 성추행을 인정하느냐, 안 하느냐의 여부도 아직 남아있다.

김다솜 기자 allcotton100@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