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정봉주 미투, ‘새로운 증거’ 나왔다
정봉주 미투, ‘새로운 증거’ 나왔다
0

정봉주 미투, ‘새로운 증거’ 나왔다

0

A 씨, “기자들에게나마 미투 인정받고 싶었다”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당했다고 주장하는 A 씨가 새로운 증거를 내놨다.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었던 정 전 의원과 만났던 시간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면서 이번 사건이 전환점을 맞게 됐다.

A 씨는 성추행 발생 시점으로 주장하던 2011년 12월 23일의 기록을 찾아냈다. 렉싱턴 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상호명 ‘뉴욕뉴욕’)에서 정 전 의원을 기다리던 A 씨는 모바일 체크인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포스퀘어’를 사용했다. 포스퀘어는 방문 장소와 시간을 남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다. A 씨는 포스퀘어를 이용해 사진을 촬영했고, 오후 5시 5분과 5시 37분에 이용 기록을 남겼다.

 

 

A 씨는 27일(화)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자들에게 증거를 공개했다. A 씨는 “시간대 논란이 벌어질 때도 아무 말을 할 수 없었다”며 “명확하지 않은 기억을 내세우는 순간 혼선을 가중시킬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촬영된 사진 속 배경은 A 씨가 주장했던 사건 장소와 일치한다. 이전에 A 씨는 사건 장소에 대해 “창문이 없고 하얀 테이블이 있으며 옷걸이가 있는 카페 겸 레스토랑 룸”이라고 묘사한 바 있다. A 씨는 “미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라며 “오늘 밝힌 자료는 제 진술의 일관성을 뒷받침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SBS 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를 통해 2011년 12월 23일의 행적을 780장의 사진으로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이 프로그램에서 780장의 사진을 모두 공개하지 않았다. 공개되지 않은 나머지 사진은 수사기관에만 제출했다.

A 씨는 “내가 가지고 있는 자료(애플리케이션 기록)와 정 전 의원이 가진 사진을 비교해보면 오후 6시 전후 시점에 정 전 의원이 어디에 있었는지 드러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이 가지고 있는 자료를 공개할지는 미지수다.

신변 보호 우려로 비공개 기자회견

통상적으로는 기자회견 장소와 일시를 기자들에게 공개하지만, 이번에는 A 씨의 신변 보호를 위해 비공개로 이뤄졌다. A 씨 측에서는 사전 신청한 기자들에 한해서 기자회견 장소와 일시를 전달했다. A 씨 측에서는 피해자에 대한 사진·영상 촬영도 허용하지 않았다. A피해자 신변 보호가 우려됐기 때문이다.

A 씨 변호인 측은 메일을 통해 “2차 피해 방지 차원인 점을 고려해 양해해주길 바란다”며 “이 기자회견이 향후 미투 운동뿐 아니라 많은 인권 관련 기자회견의 선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협조를 거듭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A 씨는 “가장 중요한 증거인 이 사건의 피해자, 즉 제 존재 자체를 밝히면서 최소한 기자들에게라도 제 ‘미투’가 가짜가 아니라는 걸 인정받고 싶었다”며 “제 존재를 드러내고 향후 제가 입을지도 모를 위험을 감수하지 않고는 진실을 밝힐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A 씨는 익명으로 ‘미투’를 했다는 이유로 사건의 진위를 의심받거나 정 전 의원 지지자로부터 무차별적 비난을 받아왔다. 사건과 별개의 정치적 쟁점을 끼워 넣은 기사 등으로 언론의 2차 피해를 받은 만큼 기자회견에 앞서 고민이 많았다는 얘기를 털어놓았다.

A 씨는 “증거가 없었더라면 이 자리에 서기까지 용기가 안 났을 것”이라며 “사람들이 제 얼굴을 궁금해한다는 생각밖에 안 들고, 얼굴을 공개한다고 해도 내 말을 믿어줄 것 같지 않았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 “정치 공작이다”

한편, 오늘 BBK 사건 재심청구 기자회견을 열었던 정봉주 전 의원은 A 씨 기자회견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세례를 받았다. 정 전 의원은 A 씨의 미투가 처음 보도된 시점이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한 날이었던 것을 예로 들면서 이번 기자회견의 진정성을 의심했다.

정 전 의원은 “오늘은 제가 BBK 사건 재심청구하는 날인데 기자회견을 연다는 건 정치적 저격이 아닌가 싶다”며 “이유는 모르겠지만 (A 씨의 기자회견이) 순수하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정 전 의원은 자신이 제시한 780장의 사진을 두고 의혹을 제기하는 언론을 겨냥했다. 정 전 의원은 “반대파 인사를 처벌할 때 이런 논리를 적용한다”며 “빨갱이라고 해서 아닌 증거를 내놓는데도 증거 설명 불충분하니 당신 빨갱이 아니냐고 몰고 가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정 전 의원의 발언에 A 씨는 “BBK 사건에 대한 (정 전 의원의) 정치적 공과는 인정하지만 이건 별개의 사건”이라면서 “이 사건을 빌어서 정치인 정봉주가 재평가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A 씨는 “(정 전 의원은) 외곽에 있다가 중앙에 온 사람인데 괴물을 잡으려다 괴물이 된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정치인의 중요한 잣대 중 하나가 도덕성인데 이 문제를 정치적 공작으로 몰면서 훼손하려는 행동이 이해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현재 A 씨에 대한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은 검찰 조사 중에 있다. 정 전 의원은 의혹을 최초로 보도했던 인터넷 언론사 <프레시안>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프레시안>에서도 정 전 의원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A 씨는 오늘 공개한 자료를 수사기관에도 제출할 계획이다.

김다솜 기자 allcotton100@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