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민주노총, 전국 노동자대회 열어
민주노총, 전국 노동자대회 열어
0

민주노총, 전국 노동자대회 열어

0

전국에서 노동자 2만여 명 운집…재벌개혁, 최저임금 인상 등 요구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와 한국GM 먹튀 논란 등 바람잘 날 없는 노동계의 목소리가 광화문 광장에 모였다. 민주노총은 24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전국 노동자대회를 열어 최저임금 1만원 인상과 비정규직 철폐, 구조조정 저지, 재벌개혁 완수 등의 요구를 전달했다. 이날 대회에는 전국에서 2만여 명의 민주노총 조합원과 시민들이 참가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부패한 권력과 탐욕스런 재벌에게 촛불혁명에 이은 일터혁명으로 일하는 사람들의 지혜와 위대함을 보여줘야 할 때가 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최저임금 제도개악을 막아내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 약속이 말의 성찬으로 끝나고 있는 현 정부의 태도에 균열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회에선 특히 현 정부의 노동정책이 실체가 없는 말뿐인 약속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진기영 공공운수노조 수석부위원장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 논의는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성토했다. 진 수석부위원장은 “정규직 전환 논의를 하는 노사전 협의체의 전문가 그룹은 모두 사측을 대변하는 인사들로 채워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기존 정규직에 양보하거나 차별받지 않는 정규직 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GM의 먹튀 논란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경영을 실패한 책임은 경영진에 있으면서 책임을 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희근 금속노조 한국GM지부 창원비정규직지회장은 “GM은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비정규직 수천 명을 해고해 길거리로 내몰았다”면서 “회사를 망가뜨린 건 경영진이면서 왜 희생과 책임은 노동자가 뒤집어써야 하느냐”고 말했다. 한국GM은 군산공장 철수를 결정하면서 노동자들에게 희망퇴직 지원을 받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밖에도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를 시도하는 최저임금위원회의 꼼수를 지적하면서 재벌특혜와 재벌책임은 도외시한 채 경제위기의 책임을 모두 최저임금 인상에 전가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노동자대회를 시작으로 재벌개혁을 요구하고 중소영세자영업자와 연대하며 최저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을들의 연대’를 시작해 나갈 것이라고 선포했다.

성지훈 lumpenace0208@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