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여성계, “개헌안, 정치・경제 등 생활영역에서 남녀 평등 보장해야”
여성계, “개헌안, 정치・경제 등 생활영역에서 남녀 평등 보장해야”
0

여성계, “개헌안, 정치・경제 등 생활영역에서 남녀 평등 보장해야”

0

김방림 한국여성정치연맹 총재, “고위직으로 갈수록 여성 비율 줄어 남성 위주 결정이 이루어지는 구조

여성계가 정부에 실질적 남녀평등을 실현할 수 있는 개헌안을 촉구했다. 공직에서 남녀 동수 참여를 보장하고, 일터와 가정 등 생활영역 전반에서 성별에 의한 차별과 폭력을 당하지 않도록 하는 개헌안을 마련하라는 요구다.

성차별 해소를 위한 개헌여성행동은 19일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정부 개헌안에 대한 범여성계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에는 대통령 면담요청서를 청와대 사회혁신수석비서관실에 전달했다.

여성계는 특히, 정치 영역에서 남녀의 동등한 진출 기회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방림 한국여성정치연맹 총재는그동안 여성계가 여성 할당제를 통해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했지만, 실질적 양성평등이 요원하다며 정치 영역에서 여성 참여가 적은 현실을 비판했다. 김 총재는고위직으로 갈수록 여성 비율이 줄어 남성 위주의 결정이 이루어지는 구조라며, “선출직, 임명직 등 공직에서 남녀 동수를 보장하는 개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OECD ‘성별임금격차정보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한국 남녀 임금의 평균격차는 36.7 퍼센트로 전체 회원국 중 최하위 수준이다. 여성단체들은 이 같은 현실을 지적하며 고용 등 경제 분야에서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게 대우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영수 한국YWCA연합회장은여성은 저임금노동과 무급 가사노동에 시달리며 노동의 심각한 차별과 배제를 경험한다, “모든 생활영역에서 성차별적 구조와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적극적 조치를 실현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여성계는 또 최근 이어지고 있는미투운동과 관련해서도 헌법적 조치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경자 헌법개정여성연대 사무처장은성차별과 성폭력을 방지할 수 있는 철저한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민 사무처장은나라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혁명의 본질을 보지 못하고 성폭력이라는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폐를 청산하지 못하면 시대의 중요 가치를 간과한 부실 개헌이라고 꼬집었다.

젠더정치연구소 여..연과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정치연맹 등 여성단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김금옥 사회혁신수석비서관실 시민사회비서관에게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청서를 전달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6일 헌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양소연 기자  roseeyeon@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