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안철수 “YS·DJ도 못 했던 일을 해냈다”
안철수 “YS·DJ도 못 했던 일을 해냈다”
0

안철수 “YS·DJ도 못 했던 일을 해냈다”

0

바른미래당, 기존 정치권과 선 그어

바른미래당(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정당)의 출범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바른미래당은 공동 대표 체제로 당을 운영할 계획이다. 통합 과정에서 겪은 진통을 딛고 빠르게 지방선거 체제로 돌입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아직 당 강령과 공천권을 둘러싼 싸움이 해결되지 않았고, 기존 정당과의 차별화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어 완전한 통합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12일(월) 오전 안철수 바른미래당 통합추진위원장은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바른미래당의 통합은 “영·호남의 결집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통합 과정을 겪으면서) 이렇게 힘드니까 DJ(김대중), YS(김영삼)조차도 (정당 통합을) 할 수 없었구나 느꼈다”며 “국민과 당원이 통합 정당의 필요성에 공감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 생각한다”는 소회를 밝혔다.

안 위원장은 바른미래당 출범이 기존 정치권의 정당 통합 과정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지금까지 대한민국 정당 통합은 당 대표끼리 밀실 합의를 통해 이뤄졌다”며 “바른미래당은 대한민국 정치사 처음으로 전(全) 당원 투표로 통합됐다”고 말했다. 민주적 의사 결정 방식을 거쳐 통합을 일궈냈다는 의미다. 안 위원장은 전 당원 투표 결과 다수의 통합 찬성 표(73.56%)가 나온 것에 높은 평가를 내렸다.

정부·여야 가리지 않고 비판

바른미래당은 기존 국민의당 노선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할 것이란 우려를 일축했다. 여당은 물론 여타 야당들과도 차별화 하겠다는 것이다. 안 위원장은 “민주평화당은 계속해서 민주당 2중대 역할을 하겠지만 우리는 찬성할 것은 적극적으로 찬성하고, 반대해야 할 일에는 반대와 동시에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개인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호남을 고립시키는 민주평화당은 (대중이)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간이 지나면 지방선거 이전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간의 양강 구도로 정리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기존 정치권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는 이날 오후에 열린 바른미래당 추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합동 연석회의에서도 이어졌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총리와 내각은 보이지 않는 만기친람(萬機親覽·임금 혼자 정사를 보살핌)식으로 국정을 운영하고 있다”며 “인기영합식 정책으로 시장을 이기려 하지만, 동서고금에 시장을 이긴 정부는 없었다”고 경고했다.

박주선 부의장은 “제 지역구(전남 보성)만 봐도 마치 식민지를 만들기 위해 왜구가 노략질하는 참상”이라며 “선동과 충동에 의해 일어나는 순간적인 오해와 왜곡은 바른미래당 출범을 통해 조속히 진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같은 발언은 국민의당에서 갈라서게 된 민주평화당 의원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공통분모만 모아서 발표할 것”

바른미래당 출범과 함께 정강 정책과 당헌·당규 변화에 이목이 집중됐지만, 아직 실체는 드러나지 않았다. 바른미래당은 정강 정책과 당헌·당규에서 일치점을 못 찾고 있다. 특히, 정강 정책에 ‘합리적 중도’와 ‘합리적 진보’ 중 어떤 표현을 쓸 것인가를 두고 고민이 크다.

정강 정책 합의가 늦어지면서 협상이 결렬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날 아침 열린 바른정당의 마지막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지상욱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은 “정강 정책 합의가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며, “이대로라면 협상이 결렬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철수 바른미래당 통합추진위원장은 “서로 의견 차이가 없는 것이 비정상”이라며  “서로 합의된 공통분모만 모아서 발표하면 된다”며 협상결렬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13일(화) 전당대회를 통해 공식출범한다. 이날 전당대회에서 최종적인 정강 정책과 당헌·당규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이 창당되면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더해 총 30석의 원내 3당이 된다.

김다솜 기자 allcotton100@gmail.com

관련 영상 보기▶️▶️▶️ https://youtu.be/lkNVqecubK8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