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트럼프 연설, 훌륭 vs. 유감…정당별 반응
트럼프 연설, 훌륭 vs. 유감…정당별 반응
0

트럼프 연설, 훌륭 vs. 유감…정당별 반응

0

“한반도에 온 것은 북한 독재체제의 지도자에게 직접적으로 전할 메시지가 있어서다.”

8일 한국 국회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선명한 ‘대북 압박’이었다. 주요 정당은 이날 연설로서 ‘강화된 한미동맹’이 확인됐다고 환영했지만, ‘압박 일변도’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의 대부분을 북한 문제에 할애할 만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천명”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의 일관되고 일치된 합의는 그동안 야당의 주장과는 많은 부분이 배치된다”고 평가했다며 야당의 협조를 촉구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역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에 공감을 표했다. 특히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 국회사에 기록될 의미 있는 연설”이었다며 “이번 방한과 국회연설을 계기로 한국과 미국이 더 높은 협력관계로 발전해 가길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이번 연설의 의미에 공감하면서도 연설 내용에 대한 평가에는 온도차를 보였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북한 정권에 대한 비난과 강력한 경고, ‘포용정책은 실패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의 경우 “30분 내내 반공교육을 받는 느낌”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위기를 불사하는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만을 되풀이함으로써 북핵문제 해결에 대한 희망의 가능성을 일깨우지 못했다는 점에 대해서 유감”이라고 말했다.

국회 연설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국립서울현충원으로 이동해 순국선열의 넋을 기린 뒤 다음 순방지인 중국 베이징으로 향했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Print Friendly

국민TV뉴스 미디어협동조합 국민TV가 운영하는 인터넷 신문입니다.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