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文, ‘국민의 뜻’ 강조하며 국회에 ‘예산안 협조’ 촉구
文, ‘국민의 뜻’ 강조하며 국회에 ‘예산안 협조’ 촉구
0

文, ‘국민의 뜻’ 강조하며 국회에 ‘예산안 협조’ 촉구

0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은 ‘국민’으로 시작해 ‘국민’으로 끝났다. 429조 원 규모의 예산안 처리를 국민의 뜻으로 표현하며 국회의 협조를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회에서 2018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나섰다. “여러분과 함께 한 가지 기억을 떠올려보는 것으로 연설을 시작”하겠다던 문 대통령은 20년 전 외환위기 사태를 언급했다. 국민의 힘으로 위기를 극복했지만 “작은 정부가 ‘선’이라는 고정관념” 속에서 후유증이 이어졌다고 문 대통령은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세월호 광장’과 ‘촛불집회’를 “우리 사회의 부조리와 모순을 한꺼번에 드러낸 공론의 장”으로 정의했다. ‘촛불혁명’을 계기로 “나라다운 나라를 찾아나서는 과정이 시작”됐다는 말도 덧붙였다. “나라다운 나라”는 ‘나라를 나라답게’라는 대선 당시 슬로건과도 맥이 통한다.

예산안에 대한 설명을 마친 뒤에는 지난달 마무리 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을 언급하며 “우리 국민들은 언제나 정치의 변화를 주도”해왔다고 말했다. 국민들이 “삶을 바꾸는 정치를 요구하며 스스로 나서”고 있는 지금, “정치권이 국민의 의지를 받들어 실천”해야 한다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다.

약 1만자 분량의 연설문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 역시 ‘국민(70회)’이었다. ‘우리(42회)’, ‘사람(12회, *사람중심 8회 포함)’ 등의 단어도 다수 사용됐다. 반면 ‘위기’는 4회, ‘적폐’는 단 1회에 그치는 등 부정적인 표현은 절제했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Print Friendly

국민TV뉴스 미디어협동조합 국민TV가 운영하는 인터넷 신문입니다.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