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정치권, 朴 대통령 인터뷰에 “극우 궐기 선동…보기 민망”
정치권, 朴 대통령 인터뷰에 “극우 궐기 선동…보기 민망”
0

정치권, 朴 대통령 인터뷰에 “극우 궐기 선동…보기 민망”

0

“어제 박근혜 대통령 인터뷰를 보고 하도 열 받아서 오늘 다시 탄핵 때의 전투복장으로 나왔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밤 공개된 박근혜 대통령의 인터뷰에 대해 “형식도 희한하고 내용도 허황되다”면서 “(박 대통령이) 국민을 분노하게 만드는 아주 묘한 재주가 있다”고 말했다.

26일 기자간담회를 연 우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전날 인터뷰가 “극우보수의 궐기를 선동하는 것”이라며 “설 민심을 잡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박근혜 대통령의 대리인단, 또 오늘 기자간담회를 갖겠다는 최순실 씨의 변호인. 이들이 공모해 총 반격에 나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박 대통령의 인터뷰가 ‘탄핵심판 지연 전략’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한 주승용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인터뷰에 나선 이유로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3월 13일 (탄핵심판) 선고’ 발언을 꼽았다. 주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탄핵심판 지연 전략에 차질이 생겼다고 느꼈는지 어제 곧바로 보수논객과 인터뷰를 했다”며 “탄핵심판에 대한 해명은 헌재나 특검에 가서 해야 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이 입장 발표를 자제하고 있는 가운데, 바른정당은 박 대통령에게 “자중하는 게 필요할 때”라고 일침했다.

이날 오전 최고위회의에서 정병국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자신의 입맛에 맞는 매체와 일방적인 인터뷰를 진행하는 것은 보수 분열과 사회 분란만 초래하는 것”이라며 “모든 것이 기획됐다는 항변은 대한민국을 더 분열시키고 오히려 혼란만 가중시킬 뿐”이라고 비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25일 인터뷰는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이 운영하는 ‘정규재TV’를 통해 공개됐다. 정 주필이 ‘향정신성 약품’, ‘정윤회와의 밀회 의혹’, ‘최순실과 고영태의 관계’를 비롯한 각종 루머에 대해 물으면 박 대통령이 부인하는 내용이 약 1시간 동안 이어진다. 탄핵소추사유 등에 대한 구체적인 해명은 없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