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정병국, 새누리와 선 긋고 반기문에 ‘러브콜’
정병국, 새누리와 선 긋고 반기문에 ‘러브콜’
0

정병국, 새누리와 선 긋고 반기문에 ‘러브콜’

0

정병국 바른정당 초대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게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냈다.

24일 창당대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정 대표는 “(반 전 총장이) 바른정당으로 들어와서 본격적인 지원을 받으며 뛰는 게 좋지 않겠냐”면서, “반 전 총장의 가치와 철학이 바른 정당과 큰 차이가 없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과의 ‘선 긋기’에도 열중했다. 정 대표는 대표직 수락연설에서 “가짜 보수의 잘못과 실패를 대한민국의 잘못과 실패로 호도”하고 있다며 “진짜 보수가 시계 바늘을 미래로 향하게 하자”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소속 의원 31명은 단상 위에 올라 무릎 꿇고 사죄하는 ‘이벤트’를 연출했다.

새누리당은 곧바로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김명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정병국 대표가 자신들의 본가를 ‘가짜 보수’로 깎아내리는 모습은 기존의 그른 정치를 답습하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창당대회에서 홍문표·김재경·이혜훈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최고위원으로 추대하며 지도부 인선을 마무리했다. ‘탈박’ 이혜훈 의원을 제외한 최고위원 세 명 모두 대표적인 ‘친이계’로 분류된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