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김종 “박근혜, 정유라 지원 직접 지시했다” (종합)
김종 “박근혜, 정유라 지원 직접 지시했다” (종합)
0

김종 “박근혜, 정유라 지원 직접 지시했다” (종합)

0

박근혜 대통령이 정유라 씨를 위한 영재프로그램 기획을 직접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23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8차 변론에 출석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진술이다.

세월호참사 직전인 2014년 4월, 정치권에서 ‘정유라 공주승마’ 논란이 불거지자 박 대통령은 정 씨 의혹을 제기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선수를 죽이는 나쁜사람”으로 표현했다고 김 전 차관은 증언했다.

김 전 차관은 박 대통령이 “(정유라는)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인데 부정적인 이야기가 나와 안타깝다”면서 “재능 있는 선수를 위해 영재 프로그램 등을 만들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정유라의 개명 전 이름인 ‘정유연’을 언급했다고 한다. 김 전 차관은 “(대통령이) 직접 정유라 얘기를 했기 때문에 충격적으로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김 전 차관은 당시 정유라가 정윤회·최순실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세월호참사 이후 김기춘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으로부터는 “세월호 참사만 다루는 언론에 승마 등 체육계 사안도 쓰게 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김 전 차관은 증언했다.

김 전 차관은 김 비서실장이 “(박 대통령과 정유라 씨의 관계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말했고, 차관이 직접 인터뷰에 나서라는 지시도 했다고 말했다.

“대통령과 정유라는 아무 관련 없고, 정유라는 독보적 자질이 있다는 게 승마계의 평”이라던 김 전 차관의 인터뷰는 김기춘 비서실장의 지시였다는 것이다.

김 전 차관은 최순실 씨를 정기적으로 만난 사실도 인정했다. 처음에는 최순실과 박 대통령의 관계를 몰랐다던 김 전 차관은 “결국 대통령과 관련돼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만났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그런 생각도 있었다”고 답했다.

김 전 차관은 또 최순실을 처음 소개해 준 사람이 하정희 순천향대 교수라고 실토했다. 최 씨를 누가 소개했는지는 ‘개인 사생활이라 밝히기 어렵다’고 버티던 김 전 차관은 재판부의 추궁이 계속되자 입을 열었다. 하정희 씨는 최순실·김장자(우병우 전 민정수석 장모)·차은택·고영태 등과의 ‘골프회동’ 멤버로, 정유라의 ‘이화여대 대리 수강’을 기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