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박근혜 대포폰’ 주인은 최순실?…”특검이 수사하라”
‘박근혜 대포폰’ 주인은 최순실?…”특검이 수사하라”
0

‘박근혜 대포폰’ 주인은 최순실?…”특검이 수사하라”

0

문고리 3인방이 박근혜 대통령의대포폰(차명 휴대전화)’을 사용을 인정한 뒤, 이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야권은 대통령의대포폰사용이불법 도청이나민간인 사찰과 연관됐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20일 오전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MB정부 때 청와대에서 대포폰을 만들어 총리실에 줘서, 총리실에서는 그것을 민간인 사찰에 활용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대통령부터 대포폰, 그리고 모든 행정관까지 차명폰을 사용했다면 청와대는조폭 공화국이고, 범죄 집단의 소굴이라고 비판했다.

비슷한 시각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같은 지적이 나왔다. 김춘진 최고위원은대통령이 도청이나 감청 등을 전 국민, 여기에 있는 의원들, 모든 사람들에게 지시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본인 명의·청와대 핸드폰이 아닌 다른 핸드폰을 사용했겠느냐고 말했다. “법을 수호해야 할 대통령이 보이스피싱이나 사기행각에 주로 이용되는 차명폰을 사용했다면 정체성을 의심해볼만 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지난 19일 박 대통령 탄핵심판에서대통령 대포폰을 인정한 정호성 전 대통령비서실 1부속비서관은이전 정권부터 도감청 논란이 있었기 때문에 대포폰을 사용했다고 증언했다. 재판부의 추궁이 거듭되자어떻게 보면 관성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취임 이전부터 차명폰을 사용했고, 이후에도 계속 유지했다는 의미다. 정 전 비서관은 본인이 대통령에게대포폰을 줬으며, 비용은저희가 냈다고 주장했다.

정 전 비서관의 주장과 달리, 특검은박근혜 대포폰의 출처가 최순실 씨로 의심되는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 최 씨의 조카 장시호 씨는 검찰 수사에서최순실의 부탁을 받고 대포폰을 개설해준 적 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안민석 민주당 의원도 지난해 11, “장시호가 6대의 대포폰을 사용했다그 중 하나는 박 대통령에게 줬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관련영상] 안민석이게 바로장시호 대포폰’”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