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반기문에 대처하는 정당들의 속내?
반기문에 대처하는 정당들의 속내?
0

반기문에 대처하는 정당들의 속내?

0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행보에 각 정당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실상여권 대선 주자로 인식되고 있는 반 전 총장에 대해 18일 하루 동안 정당들이 발표한 논평을 비교했다.

반 전 총장에 대해 가장 많은 논평을 한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하민주당’)이다. 민주당은 오전·오후 정례브리핑은 물론 추가 논평을 내면서 반 전 총장을 비판했다. 고용진 대변인은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박연차 리스트에 포함됐다는 의혹을 반 전 총장이 직접 해명하라고 촉구했고, 오후에는 반 전 총장의 조선대 강연 내용이박근혜 대통령이 했던 것과 똑같다고 지적했다.

18일 조선대를 방문한 반 전 총장은 실업난을 겪는 청년들에게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하는 것이라며헝그리 정신을 강조해 비난을 샀다.

반 전 총장의정치교체론도 거세게 비판했다. 정진우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문재인으로 안 된다던 정치교체, 반 총장은 박근혜 이명박과 하려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이미 국민에 의해 교체된 사람들과 또 무슨 정치교체를 한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정 부대변인은 반 전 총장의 일거수일투족이 집중적으로 보도되고 있지만 정작 지지율에는 변함이 없다면서우스꽝스러운 좌충우돌 행보의 지속보다정치란 무엇인가, 그리고 정당은 또 무엇인가라는 물음을 자기 자신에게 던지는 것이 더 시급해보인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도 민주당과 입장을 같이 했다. 반 전 총장을이명근혜로 표현한 양순필 부대변인은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주변은 온통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 사람들로 가득하다고 지적한 뒤이런 사람들을 데리고정치 교체를 말하는 것은 시커멓게 더러워진 걸레를 들고 집안 청소를 하겠다고 나서는 꼴이라고 평했다.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의 논평에서는반기문이라는 이름을 찾아볼 수 없다. 두 정당 모두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혹은 서로를 비난하기에 바빴다. 반 전 총장의 입당을 기대하는 만큼 날을 세우지 않는 형국이다.

반기문 전 총장은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홀로 (대선을 준비)하려니 금전적으로 힘들다면서종국적으로는 어느 쪽이든 정당과 함께 해야겠다고 밝힌 바 있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