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리포트] ‘비박’ 빠진 새누리, 국조특위 발목 잡기?
  Previous Video [리포트] 확 벌어진 새누리와 보수신당…2016 국회도 마감
  Next Video [리포트] 여야 4당, 민심 외면한 채 '개헌 밀어붙이기'
0

[리포트] ‘비박’ 빠진 새누리, 국조특위 발목 잡기?

0

새누리당이 끝까지 박근혜 대통령 비호에 힘쓰는 모양새입니다.

지난달 30일 기관보고를 시작으로 본격 가동한
박근혜-최순실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최순실 등에 대한 구치소 현장 청문회를 끝으로,
앞서 의결했던 일정을 모두 마쳤습니다.

추가 청문회 등을 개최하기 위해서는 정당 간 협의가 필요한 상황.

하지만 새누리당은 특검 수사 등을 핑계로 시큰둥한 태도입니다.

새누리당의 비협조는 국조특위의 운명도 위태롭게 만들고 있습니다.

국회가 의결하면,  국조특위는 최장 30일까지  활동 기간을 연장할 수 있지만
새누리당에 발목을 잡혀 있습니다.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오늘(29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정조사를 통해 밝힐 수 있는 건 대부분 밝혀졌고,
앞으론 특검에 맡겨야 한다’며 국정조사 기간 연장에 부정적인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당 내부 분위기를 반영하듯, 오늘 열린 국조특위 전체회의서
새누리당 소속 위원들은  회의 내내 단 한 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출석도 하지 않았습니다.

나머지 위원들은 기간 연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SYNC 1> 윤소하 / 정의당 의원
“국조특위 활동에 대한 답답함을, 특검이 뒷받침하면서
(국민들이) 국정조사 활동의 중요성을 많이 인식하고 격려 전화도 오고 있는 것…”

특위 위원들은 특검 수사와 국정조사의 성격이 다른 만큼,
함께 진행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SYNC 2> 박영선 /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부분들이, 부족하지만 (국정조사에서)
퍼즐이 맞춰진 부분이 상당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국조를 연장해서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걸 풀어주고, 또 특검과도 상호보완작용이 필요하지 않나…”

실제 국조특위는 지난 16일 첫 현장조사에서
‘세월호 7시간’을 풀어낼 주요 인물인 김영재 원장의 행적과 관련된
새로운 증거를 확보해 특검에 넘겼습니다.

특검의 요청에 따라 오늘(29일) 전체회의에서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기금 운용본부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한편, 특위 위원들이 요구했던 최순실 강제구인법 직권상정은
새누리당이 반대하고, 정세균 국회의장이 난색을 표하면서 처리되지 못했습니다.

국민TV뉴스 도혜민입니다.

 

취재 : 도혜민
촬영 : 김영환
편집 : 김영환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