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리포트] ‘최순실 의혹’ 첫 폭로자 “비박계·김기춘 양심고백하라”
  Previous Video [현장] 찾아보기에서 ‘박정희’가 빠졌다
  Next Video [현장] 이정현 대표 “내가 주적이다”
0

[리포트] ‘최순실 의혹’ 첫 폭로자 “비박계·김기춘 양심고백하라”

0

[김해호 / 목사 (2007년 ‘최태민 일가 의혹’  제기)]
진실을 이야기하면, 권력 앞에서는 거짓이 됩니다.

지난 2007년, 새누리당 대선 주자 경선 당시 박근혜 후보자와 최태민, 최순실과의 관계를 최초로 공식 폭로했던 김해호 목사.

명예훼손 및 사전선거법 위반으로 실형을 선고 받은 뒤, 2012년 이래 베트남에서 지내고 있는 그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김 목사는 이런 의혹들이 과거에 제대로 다뤄졌더라면 지금과 같은 헌정 농단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김해호 / 목사 (2007년 ‘최태민 일가 의혹’  제기)]
만약 2007년 아니 그 이전에 저 김해호가 아니라…누군가가 최태민, 최순실에 대한 얘기를 국민들에게 이야기하고 그 사실에 대해 정치권, 언론, 법조계가 합리적 의심으로 공론화 되고…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에서 김 목사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책임에서 비박계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해호 / 목사 (2007년 ‘최태민 일가 의혹’  제기)]
친박들은 할 말이 없고, 요즘에 비박이라고 하는 분들, 자기 고백이 있어야 하지 않느냐. 비박이라고 하는 것을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때 권력쟁탈전에서 밀려난 사람들이에요. 선거 때 되면 박근혜 대통령을 자기 지역구로 모시지 못해서 안달복달을 하고, 그런 사람들이 오늘날 ‘민주 투사’들이에요.

모르쇠로 일관하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지난 2007년 당시, 검증위원회의 일원이었다며 양심 고백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해호 / 목사 (2007년 ‘최태민 일가 의혹’  제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아주 최고의, 옆에 있던 측근 중의 측근이죠. 측근 중의 측근이 모른다고 하면 안 되죠. (최순실 등 최 씨 일가를) 안다고 고백하라 이거예요, 고백. 

오늘 기자회견에 함께 한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박주민 의원은 현행 공직선거법이 김 목사와 같은 피해자를 만들고, ‘박근혜 – 최순실 게이트’를 초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유승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금의 허위사실 공표죄는 공직후보자에 대한 어떠한 합리적인 검증조차 못하도록 막고 있습니다.

이들은 국정농단과 같은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 공직선거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TV뉴스 김지혜입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