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靑이 세금으로 사들인 주사제, “주사중독자 사용 수준”
靑이 세금으로 사들인 주사제, “주사중독자 사용 수준”
0

靑이 세금으로 사들인 주사제, “주사중독자 사용 수준”

0

청와대가 사들인 주사제의 양이 ‘주사 중독자’가 사용할 수준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정형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정책국장은 24일 국민라디오 <민동기의 뉴스바>에 출연해 ‘청와대 의약품 목록’에 적힌 주사제의 양을 언급하면서, “이 정도 약을 맞았다면 주사 마니아, 주사 중독자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을 통해 공개된 ‘청와대 공급 의약품 현황’에 따르면, 청와대는 불과 8개월 동안 항간에 ‘피부 미용 주사’로 알려진 주사제 410개(태반주사 200개, 감초주사 100개, 백옥주사 60개, 마늘주사 50개)를 사들였다. 정 국장에 따르면 ‘1년에 2만 명씩 진료하는 일반 의원에서 1년 내내 쓰지 않는 양’이다.

‘경호원의 건강을 위해’ 주사제를 구입했다는 청와대의 해명에 대해 정 국장은 “이 약들의 효과가 입증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정상적인 식사와 운동이 가능한 사람에게 수액치료는 ‘일시적인 위약 효과’뿐이라는 것이다. 정 국장은 “청와대의 합리적인 처방 과정이 아니라, ‘비선 진료 체계’가 따로 있는 게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마취제 ‘의존증’이 있는 사람이 청와대에 존재할 가능성도 언급됐다. 청와대는 ‘제2의 프로포폴’로 불리는 에토미데이트리푸로주(이하 ‘에토미’)를 구입했다. 정 국장은 청와대가 20개 구입했던 에토미를 10개 더 사들인 점에 주목하면서, “의존성이 있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청와대 의약품 논란’을 가십성으로 소비하는 데 그치지 말고, 현 정부의 의료 정책 기조와 연계해서 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정 국장은 박근혜 정부의 2014년도 규제완화정책에 “해외환자 유치를 위해서 피부 성형을 활성화”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박근혜 정부의 의료 민영화 정책 전반이 본인의 의료 이용 행태와 연결된다”고 주장했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