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학생 자유발언 돋보인 ‘포항촛불’…“초등학생도 미끄럼틀 올라가면 내려오는데”
학생 자유발언 돋보인 ‘포항촛불’…“초등학생도 미끄럼틀 올라가면 내려오는데”

학생 자유발언 돋보인 ‘포항촛불’…“초등학생도 미끄럼틀 올라가면 내려오는데”

0
포항 시민이 지난 26일 '박근혜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하며 포항 시내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 김경민 COOPORTER
포항 시민이 지난 26일 ‘박근혜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하며 포항 시내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 김경민 COOPORTER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참석한 포항시민의 목소리
박근혜 퇴진 5차 범국민대회에 맞춰 3차포항시국대회 열려

지난 26일(토요일) 국정농단과 민생파탄에 대해 책임을 지고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퇴진할 것을 요구하는 5차 범국민대회가 서울 광화문에서 열렸으며 전국적으로 각 광역시와 시군에서도 촛불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포항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는 지난주에 이어 천명 가까운 시민들이 추운 날씨에도 촛불 집회에 참여하였으며 집회 이후에는 시내와 죽도시장 인근을 행진하며 박근혜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이날 많은 시민과 청소년이 자유발언을 이어갔으며 참석한 시민의 큰 호응과 박수를 받았다. 촛불집회가 거듭될수록 어린 학생들과 청소년의 자유발언이 늘어나는 현상이 두드러졌으며, 기존의 집회들이 시민단체 활동가들 중심으로 구성되어있던 반면, 이번 집회엔 부모님께 함께 온 어린아이들부터 백발의 노부부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참여하였다. 그리고 지난 포항촛불집회부터 집회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이고 집회와 행진 중에 질서를 지키는 모습에서 현 정권의 부패와 몰상식, 그로 말미암은 사회적 혼란에도 주권과 존엄성을 지키려는 시민의 힘을 볼 수 있었다.

자유발언대에 오른 백명훈씨는 작년에 검정고시를 통과하고 올해 수능을 치른 예비 대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다음, 무능과 무책임의 정부에게 세월호참사 당시 대통령은 7시간 동안 뭐하고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요구하였다. 그는 국민을 불안하게 만든 정부와 대통령이 국가기밀문서도 비선에게 맡기고 입만 열만 거짓말을 일삼고 있다며 이 모든 것에 책임을 묻기 위해서 모인 작은 용기들이 백만 촛불 만들고 그 촛불들이 또 다른 용기를 부른다며 시민의 용기에 찬사를 보냈다.

2-%e1%84%8c%e1%85%a1%e1%84%8b%e1%85%b2%e1%84%87%e1%85%a1%e1%86%af%e1%84%8b%e1%85%a5%e1%86%ab1%e1%84%80%e1%85%b5%e1%86%b7%e1%84%89%e1%85%a9%e1%84%8b%e1%85%a5%e1%86%ab%e1%84%8c%e1%85%ae%e1%86%bc2
지난 26일 포항시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중학교 2학년 김소언 학생이 자유발언하고 있다. ⓒ 김경민 COOPORTER

중학교 2학년인 김소언 학생은 지금의 대통령은 제가 아는 대통령과는 거리가 멀어서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쓰지 않겠다는 말로 발언을 시작하였다. 어른들은 이 정국에 대해 어린 너희가 무엇을 아느냐고 하지만 그렇게 말하는 어른들은 이렇게 될 때까지 무엇을 하였는지 오히려 묻고 싶고 어린 학생도 나와서 저렇게 얘기하는데 ‘나도 더 노력하고 싸워야겠다’고 생각하길 바란다고 당차게 발언하였다. 그리고 촛불집회에 올 때면 어떤 어르신들은 어린 게 고생한다고 하시지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고 행동으로 옮기는 것은 고생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많은 시민의 박수를 받았다.

‘송이 아빠’라고 자신을 밝힌 한 시민은 지난주에는 촛불집회에 혼자 참여하였지만 올바른 가치관과 정의가 무엇인지 가르쳐주고자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포항3차시국대회에 왔다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기득권 전체가 썩어서 터진 사태이며 대통령과 그 비선뿐만 아니라 재벌과 검찰도 공범이며 역사의 죄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 땅의 모든 아이들에게 우리 아빠들이 지금과는 다른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주겠다고 약속하며 발언을 마무리하였다.

양학동에서 온 정진숙씨는 대학교 2학년인 딸을 만나러 서울을 올라갈 때마다 아름다운 우리 강산에 늘 감탄했는데 그 아름다운 나라가 금수만도 못한 것들이 설치는 나라가 되었다면 한탄하였다. ‘수신제가 치국평천하(修身齊家 治國平天下)’라는 말이 있는데, 스스로 몸과 마음을 닦을 줄 아는 상식적인 지도자를 국민들이 뽑아야 한다며 상식적인 세상에서 딸에게 떳떳할 수 있는 엄마가 되겠다고 다짐하였다.

2-%e1%84%8c%e1%85%a1%e1%84%8b%e1%85%b2%e1%84%87%e1%85%a1%e1%86%af%e1%84%8b%e1%85%a5%e1%86%ab2%e1%84%8b%e1%85%b1%e1%84%8b%e1%85%a7%e1%86%bc%e1%84%80%e1%85%aa%e1%86%bc%e1%84%8e%e1%85%a96
지난 26일 포항시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서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초등학교 6학년 위영광 학생이 가랑비가 내리는 흐린 날씨에 우의를 입고 자유발언 중이다. ⓒ 김경민 COOPORTER

이날의 자유발언대에는 김소언 학생 외 많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올라와 기성세대들보다도 올곧은 시선으로 세태를 평하였고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였다. 초등학교 6학년 위영광 학생은 초등학생들도 미끄럼틀에 올라가면 내려오는데 박근혜 대통령은 초등학생처럼 내려올 줄 알아야 한다며 박근혜가 내려오는 날 다같이 최‘순살’ 치킨을 사먹자고 말해 시민들에게 웃음을 주었다.

2-%e1%84%8c%e1%85%a1%e1%84%8b%e1%85%b2%e1%84%87%e1%85%a1%e1%86%af%e1%84%8b%e1%85%a5%e1%86%ab3%e1%84%80%e1%85%aa%e1%86%a8%e1%84%8c%e1%85%a5%e1%86%bc%e1%84%8b%e1%85%af%e1%86%ab%e1%84%80%e1%85%a92
지난 26일 포항시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서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고등학교 2학년 곽정원 학생이 시민의 끊임 없는 관심이 중요하다는 취지의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 김경민 COOPORTER

자신보다 어린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것을 보고 용기를 내어 준비된 발언내용도 없이 올라왔다는 고등학교 2학년 곽정원 학생은 뉴스를 찾아보고 생각을 얘기하면 그런 일에 관심을 가져서 뭐하느냐, 뭐가 바뀌느냐고 하시는 어른이 계신데 관심을 갖고 지켜봐도 이것밖에 되지 않는다며 관심을 안 가지면 더 엉망이 될 것이니 여기 계신 분들과 저와 같은 많은 고등학생들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2-%e1%84%8c%e1%85%a1%e1%84%8b%e1%85%b2%e1%84%87%e1%85%a1%e1%86%af%e1%84%8b%e1%85%a5%e1%86%ab4%e1%84%80%e1%85%b5%e1%86%b7%e1%84%8e%e1%85%a2%e1%84%86%e1%85%b5%e1%86%ab%e1%84%8e%e1%85%a94
지난 26일 포항시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서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최연소 자유발언 참가자인 초등학교 4학년 김채민 학생의 모습. ⓒ 김경민 COOPORTER

자유발언의 마지막에는 최연소 참가자인 초등학교 4학년 김채민 학생이 올라왔다. 자신의 꿈이 정치인이라고 밝힌 김채민 학생은 궁금증을 해결하러 자유발언대에 올라왔다며, 이렇게 많은 시민들이 촛불집회를 하며 내려오라고 목소리를 높이는데 왜 내려오지 않는지 그것이 궁금하다고 말하였다. 나중에 자신이 정치인이 되면 남을 위해 일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산타 할아버지에게 박근혜 대통령을 퇴진하게 해달라고 빌겠다고 말해 많은 사람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날 시민과 청소년의 자유발언 사이에는 초대가수 최도은씨가 무대에 올라 시민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불나비’를 부르며 집회의 분위기를 돋워주었다. 그리고 중학교 2학년 김시원 학생은 자신의 자유발언 뒤에 아름다운 플루트 연주로 뮤지컬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의 ‘Do you hear the people sing?’과 ‘상록수’를 선보이며 추운 날씨에도 시민의 마음을 녹여 주었다.

포항촛불은 주중 매일 오후 6시30분, 육거리 우리은행 앞에서 퇴근길 시민을 대상으로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선전전을 펼치고 있으며 매주 토요일 포항 시내에서 촛불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 COOPORTER(쿠포터)?

협동조합을 뜻하는 COOP과 기자를 뜻하는 REPORTER의 합성어로 국민TV 조합원 기자를 의미합니다.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