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기사] “국민 분노 직접 듣도록” 26일 촛불, 청와대 앞 200m까지 간다
[기사] “국민 분노 직접 듣도록” 26일 촛불, 청와대 앞 200m까지 간다
0

[기사] “국민 분노 직접 듣도록” 26일 촛불, 청와대 앞 200m까지 간다

0

“청와대 관저에서 ‘웅~’ 하는 소리만 들어서는 안 된다. ‘와~’하는 함성을 대통령이 들어야 민중의 분노를 알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내려가야겠다’는 생각이 들게 해야 한다.”

‘박근혜정권퇴진 제5차 범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이 23일 효자로와 자하문로 등 4구간에 행진 신고를 내고, 오는 26일 청와대 인근에서 모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퇴진행동은 또, 광화문광장 외에 △푸르메재활센터와 △서울정부청사 창성동 별관 △새마을금고 광화문본점 △세움아트스페이스 앞 인도 등 4곳에도 별도의 집회 신고를 마쳤다. 이 가운데 청와대에서 가장 가까운 푸르메재활센터는 청와대로부터 약 200미터 가량 떨어져 있다.

청와대 인근 도로 4곳을 이용한 행진은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본행사 전에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4차 촛불집회(19일) 당시 법원은 정부청사 창성동 별관과 삼청로길의 행진을 오후 3시부터 5시 30분까지, 낮시간에 한해 허용했다.

박병우 퇴진행동 공동상황실장은 국민의 목소리는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이라며, 야당 일각의 “질서 있는 퇴진” 주장을 일축했다. 또, “박근혜 정권의 공범으로 처벌받을 사람들이 최순실을 미끼로 해서 빠져 나가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달라고 강조했다.

오는 26일 열리는 5차 대국민행동은 오후 1시에 시작돼 다음날 새벽 5시까지 1박2일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오후 1시 사전행사(시민평의회)를 시작으로, 오후 4시에서 6시까지 청와대 인간띠잇기(사전 행진)와 저녁 6시 본대회, 밤 8시 2차 행진, 밤11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자유발언 등이 이어진다. 본무대는 광화문광장에 설치된다.

한편, 5차 대국민행동 이후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퇴진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퇴진행동은 추후 계획을 준비 중이다. 전국 수십 개 대학이 25일부터 동맹휴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이며, 30일에는 민주노총이 최소 4시간 이상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ilovone@gmail.com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