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1,300만 명 식수원’ 낙동강이 위험하다
  Previous Video [김기자가 간다] 서영석, 그는 왜 노란우산을 펼쳤나
  Next Video [미디어뻐꾹] 별똥별이 빛나는 밤에
0

‘1,300만 명 식수원’ 낙동강이 위험하다

0

영남 지역 주민 1,300만 명의 식수원인 낙동강 오염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명박 정부 당시 시행된 4대강 사업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11개 환경단체로 구성된 4대강조사위원회와 정의당은 지난 28일 오전 국회에서 ‘낙동강 수질, 퇴적토 및 영풍석포제련소 주변환경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4대강조사위가 본포(취수장),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도동서원, 달성보 5개 지점에서 수질 조사를 시행한 결과 대부분의 지점이 상당히 오염돼 있었다.

조사를 수행한 박창근 4대강조사위원회 단장(가톨릭관동대 교수)은 “(낙동강 인근) 지역 공무원인 지인이 이 지역 수돗물을 먹지 말라”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지역 사회에서는 이미 낙동강의 오염 상태를 인지하고 있다는 말이다.

조사 대상인 5개 지역 모두에서 수질 오염이 심각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달성보 인근 지점의 경우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과 화학적산소요구량(COD)이 모두 나쁨(6등급 중 5등급) 수준으로 나타났다. 함안보는 COD와 총인(T-P)이 5등급이었다. 물에 산소가 부족하고(BOD와 COD의 등급이 높은 경우), 부영양화가 진행되면(T-P 수치가 높은 경우) 어패류가 폐사하고 녹조 등 조류가 급증할 수 있다.

유속이 줄어들면서 악화된 ‘녹조’에서는 인체에 치명적인 독성물질도 검출됐다. 4대강조사위는 낙동강 녹조에서 간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마이크로시스티스’가 검출됐으며, 해당 물질의 농도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을 훨씬 상회한다고 발표했다. 일본 신슈대학 박호동 교수의 분석에 따르면 2014년 낙동강의 마이크로시스틴 농도는 리터(L)당 456 마이크로그램, WHO 기준(1마이크로그램)의 수백 배에 달한다.

낙동강 수질 오염은 4대강 사업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달성보, 합천창녕보, 창녕함안보 인근의 수심별 용존산소량(DO)을 측정한 결과 수심이 깊어질수록 용존산소량이 급감했다. 특히 달성보의 경우 수심 9m, 창녕함안보의 경우 수심 10m 지점부터 ‘무산소층’으로 나타났다. 4대강사업으로 보가 설치되고 ‘물이 가둬지면서’, 수심별 수질차이가 더 커졌다는 것이다.

낙동강 상류에 있는 영풍석포제련소로 인한 낙동강 유역의 중금속 중독도 위험 수준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2제련소, 제3공장 등의 측정 지점에서 카드뮴, 아연 등의 중금속 농도가 기준치를 상회하고 있다. 카드뮴은 일본에서 발생한 ‘이타이이타이병’의 원인이 된 물질이다.

박 단장은 “박근혜 정부도 정권 초기에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라고 말했다. 단군 이래 가장 큰 규모의 대국민 사기극이 4대강 사업이었다라는 것을 박근혜 정부가 확인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속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의당에서 4대강 복원을 위한 4대강 복원특별법을 준비하고 있다. 20대 국회에서는 4대강 복원을 위한 사회적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 국민TV 홈페이지 – http://coop.kukmin.tv/
※ 국민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gukmintv/
※ 국민TV 텔레그램 – https://telegram.me/kukmintv
(텔레그램 최신버전에서 검색창에 kukmintv를 검색해주세요.)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