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이사직 상실 앞둔 예지중고 이사진…새 교장 선출해 ‘휴교 선언’
이사직 상실 앞둔 예지중고 이사진…새 교장 선출해 ‘휴교 선언’
0

이사직 상실 앞둔 예지중고 이사진…새 교장 선출해 ‘휴교 선언’

0

대전 예지중고등학교의 정상화 과정이 순탄치 않다. 처음엔 일이 잘 돼가는 것으로 보였다. 학생과 교사들이 모여 벌인 대전시교육청 앞 시위로 인해 대전교육청이 움직였기 때문이다. 지난 23일 대전교육청은 ‘예지중고등학교의 정상화를 위한 대전교육청 조치’를 발표했다. 예지중고에 지원하던 보조금을 중단하고 현 이사진에 대한 취임 승인을 취소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학생들과 교사들이 수업 거부와 교육청 앞 농성을 중단하고 학교로 돌아가는 절차를 밟고 있었으므로 사건은 어느 정도 진정 국면으로 접어든 것 같았다.

그러나 바로 다음 날인 지난 24일, 취임 승인 취소를 앞둔 현 이사진의 의결로 유 모 이사가 학교장으로 선임돼 임명장 수령 등의 절차를 밟기 위해 학교로 오면서 다시 충돌이 일어났다. 충돌의 전말을 알아보기 위해 예지중고 전 교감 유영호 씨와 인터뷰를 나눴다.

유영호 씨에 따르면 지난 24일 시위를 마친 학생들과 교사들이 학교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을 때, 학교에 찾아온 유 이사가 교무부장을 불렀다. 유 이사는 교무부장에게 본인이 교장으로 선출됐으니 교사들에게 소개를 시켜달라는 요구를 했다. 교무부장이 이를 거부하자 유 이사는 학교로 들어와 자신이 교장으로 선출됐으며 학교 수업 정상화를 위해 10일간 휴교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2년제 학교인 예지중고는 수업일수가 매우 중요하다. 자칫 수업일수가 모자라면 그간의 공부가 물거품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학생들은 수업거부를 하면서도 등교는 멈추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학생들은 유 이사의 휴교선언에 즉각 반발할 수밖에 없었고 이내 그 자리에 있던 학생들과 교사들이 유 이사를 학교 밖으로 몰아냈다. 유 이사는 이후에도 학교 주변을 배회하며 교내로 진입을 시도했으나 학생들이 계속 막아섰고 말다툼에 이어 대치 상황까지 생겼으나 주변 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대치상황은 이내 풀렸다.

현재 예지중고의 학생들과 교사들은 학생들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 없이 이뤄진 교장 선출과 휴교 조치 등 현 이사회의 의결사항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이사진 전원에 대해 임명 취소 조치를 내리겠다고 전한 대전교육청의 결정사항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다만, 절차상의 시간 소요가 있는 동안 이번 일과 같은 이사진의 전횡을 막을 방법을 구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예지정상화추진위원회는 설동호 대전교육감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일정상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인터뷰가 진행되는 동안 유영호 전 교감은 이사진의 전횡을 고발함과 동시에 대전교육청의 미온적 태도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했다. 그리고 27일 교육청 실무진과의 접촉이 예정돼 있어 이후 상황 변화에 주목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유영호 전 교감은 앞으로 학생들과 교사들은 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고 절차 이행으로 소요되는 시간을 줄여달라고 교육청에 요청하는 일도 병행하겠노라고 밝혔다.

또한, 이사회 취소 이후 임시 이사회 등의 과도기 체제를 통해 새 이사진을 꾸리는 일을 진행함에 있어서도 최대한 투명한 절차를 마련할 수 있도록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COOPORTER(쿠포터)?

협동조합을 뜻하는 COOP과 기자를 뜻하는 REPORTER의 합성어로 국민TV 조합원 기자를 의미합니다.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