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더민주 의원들, 대검 항의 방문…“檢, 어버이연합 계좌추적도 안해”
  Previous Video [COOPORTER] “환자차별, 강제퇴원, 세습경영, 정리해고”…용인정신병원 사태
  Next Video “가습기살균제 ‘봐주기 수사’ 안 돼…SK·애경 수사하라”
0

더민주 의원들, 대검 항의 방문…“檢, 어버이연합 계좌추적도 안해”

0

‘어버이연합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계좌 추적,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는 전혀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의혹에 수사 의뢰·고발이 이뤄진 지 벌써 두달 까까이 지난 데다가, 전경련이 직원 이메일 전체를 삭제했다는 등의 보도까지 나오면서 증거 인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어버이연합 등 불법자금지원 의혹규명 진상조사 티에프’(이하 ‘어버이연합 TF’)는 지난 15일 오후 대검찰청을 방문해 지지부진한 검찰 수사에 대해 항의했다.

대검찰청에 들어서기에 앞서 이춘석 어버이연합TF 위원장은 “롯데그룹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수사 인력의 2분의1인 500여 명이 투입돼 수사를 하고 있다”라면서 “검찰 수사가 한 발짝도 나가고 있지 못한 것은 뒤에 보이지 않는 검은 손이 작동하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박범계 간사는 김주현 대검차장 등과 1시간여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며, 기자들에게 방문 결과를 설명했다.

박 간사는 “현재 검찰에서 고소, 고발인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 어버이연합과 관련해 10여건 정도 사건이 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10건에는 ‘어버이연합 게이트’ 뿐 아니라, 방송인 유병재 씨 등 어버이연합 측이 고소한 사건도 포함된다. 박 간사는 “‘십상시 의혹’ 처럼 곁가지만 수사하는 게 아니냐는 문제제기를 했다”며 “본체에 중심을 잡고 수사해 달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어버이연합 게이트’에 대한 수사 진행 정도에 대해선 “계좌 추적, 압수수색과 같은 강제 수사는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과 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 등은 아직 검찰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어버이연합 게이트’를 특수부가 아닌,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가 조사를 맡게 된 데 대해서는 “김주현 차장이 충분히 의미 있게 정상적으로 배당된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는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심대평 지방자치발전위원장의 아들이 부장을 맡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박 간사는 “형사 1부의 검사 한 명이 이 사건의 수사를 맡고 있는 것이 아니라, 부장검사를 중심으로 복수의 검사들이 이 사건을 다루고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박 간사는 “대검차장이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의 필요성, 증거 인멸에 대한 우려를 검찰총장에게 심각하게 보고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며, “지금은 수사가 제대로 돼야 하는 국면”이라고 말했다.

오늘 대검찰청 항의 방문에는 이 위원장을 비롯해 박범계 간사, 박주민, 진선미, 표창원, 김병기, 백혜련, 이재정 의원 등이 참여했다.

김지혜 기자 ilovone@gmail.com

※ 국민TV 홈페이지 – http://coop.kukmin.tv/
※ 국민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gukmintv/
※ 국민TV 텔레그램 – https://telegram.me/kukmintv
(텔레그램 최신버전에서 검색창에 kukmintv를 검색해주세요.)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