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그날들 4화] 박정희 그리고 ‘6.8 부정선거’
  Previous Video “자유·평등·상생의 길에 함께 나서자”…6월 항쟁 29주년 기념식
  Next Video [진짜안보4 #5-1] 연평도 어민이 뿔난 이유

[그날들 4화] 박정희 그리고 ‘6.8 부정선거’

0

박정희 정권의 장기집권은 처음에는 가능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헌법에서 대통령의 3선 연임을 불허했기 때문입니다.

장기집권을 위해서는 헌법을 고쳐야만 했습니다.

이를 위해 먼저, 국회를 장악해야만 했습니다.

당시 여당인 공화당 의원 수를 개헌선 이상 확보하기 위해 1967년 6월 8일 국회의원 선거에서 온갖 선거부정이 이뤄집니다.

근현대사를 집중적으로 다루게 될 <그날들>.

이번에는 박정희 정권의 장기집권의 토대가 된 ‘6.8부정선거’에 집중했습니다.

 

1. 개표 결과

1967년 6월 8일 치러진 제7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입니다.

175석 가운데 공화당이 무려 130석으로, 전체 의석의 74%정도입니다. 야당은 불과 45석입니다.

어떻게 이런 결과가 가능했을까요?

7대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 그 ‘이유’가 있습니다.

 

2. 선거법 시행령 개정

3선 개헌에 필요한 의원 다수를 확보하기 위해 당시 정권은 각종 선거부정을 저지릅니다.

5월 10일자 경향신문과 동아일봅니다.

‘선거운동 가능’, ‘국무위원 등 선거운동 합법화’라는 제목의 기사입니다.

선거를 한 달 앞둔 5월 9일, 박정희 정권은 대통령, 국무총리, 각 부처 장관, 비서실장 등 별정직 공무원들이 선거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선거법 시행령을 개정합니다.

이후, 국가 행정력이 여당 선거운동을 위해 총동원되며 조직적인 선거운동이 이뤄집니다.

 

당시 이러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는 동아일보 기사입니다.

“박정희 총재반, 정일권 총리반, 김종필 의장반으로 나눠 선거운동이 이뤄지고 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상대 후보를 매수하거나 지원하기 위한 자금이 조직적으로 투입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관권선거이자 금권선거가 이뤄집니다.

 

당시 시찰에 나선 박정희 대통령의 모습입니다.

‘시찰’이라는 명분으로 전국을 돌아다니며, 선심성 공약을 남발합니다.

 

3. 개표부정

이러한 부정행위는 투표와 개표에서도 이뤄집니다.

당시 상황을 보여주는 신문들입니다.

‘사상 최악의 부정선거’, ‘난장판’으로 당시 상황을 전합니다.

이처럼 각종 부정행위가 벌어집니다. 우선, 부정 투표가 이뤄집니다.

유권자들이 단체로 공화당 운동원이나 공무원들에게 여당 후보를 찍은 투표용지를 보여주고 투표함에 넣다가 발각되기도 하고 괴한이 투표소에 난입해, 미리 기표해둔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무더기로 쏟아 넣는 일도 일어납니다.

개표 역시 마찬가집니다.

야당 참관인이 없는 가운데 개표가 진행되기도 하고, 폭력으로 개표가 중단되기도 합니다.

전북 무주진안장수에서는 개표 결과, 투표자가 유권자보다 674명이나 많았습니다.

 

당시 동아일보에 실린 “빈대표”입니다.

이미 기표가 된 투표용지에 인주가 묻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처럼 온갖 개표 부정이 일어납니다.

이미 기표가 된 투표지에 손가락으로 인주를 묻혀 손도장을 1개 추가하는 “피아노표”.

개표장의 불을 끄고 자신들의 표를 마구 집어 넣거나 상대방의 표를 훔치는 “올빼미표”.

고무신 얻어신고 찍어주는 “고무신표”.

 

이처럼 신조어까지 남기며 치러진 ‘6.8부정선거’였습니다.

박정희 정권의 장기집권을 위한 ‘관권선거’로, 이는 1969년 ‘3선 개헌’과 1972년 ‘유신 선포’로 이어지게 됩니다.

<그날들> 장부경입니다.

※ THE아이엠피터 34회 전체 다시보기

Print Friendly

국민TV뉴스 미디어협동조합 국민TV가 운영하는 인터넷 신문입니다.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