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COOPORTER] 사라진 광화문 보수집회…“총선 이후 분위기가 바뀌었어요”
[COOPORTER] 사라진 광화문 보수집회…“총선 이후 분위기가 바뀌었어요”
0

[COOPORTER] 사라진 광화문 보수집회…“총선 이후 분위기가 바뀌었어요”

0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 광장은 조용했다. 아무 일 없이 여느 공원이나 광장의 모습처럼 한산하고 평화로웠다.

물론 여느 때와 다름없이 이날도 세월호 시위 및 진실규명을 위한 서명이 있었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광화문 시위를 시작한 이래, 변함없는 광경이다. 하지만 그 익숙한 광경에 빠진 것이 있다. 바로 시위 현장 건너편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그만 괴롭혀라’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던 보수단체의 이른바 ‘맞불집회’ 모습이었다.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늘 현장을 지켜온 자원봉사자들은 “거의 없어요. 많이 줄었죠”, “총선 이후로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어요”, “사람들이 확실히 억압된 마음이 좀 풀어진 것 같아요”라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다음은 2년째 광화문 광장을 지키고 있는 자원봉사자와의 인터뷰

-본인 소개 좀 해주시겠어요?

저는 광화문 근처에 직장을 가지고 있는 회사원(남성)입니다. 유민 아버님이 단식하실 때부터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돼서 2년째 계속하고 있고요. 아침 출근 때, 점심때, 퇴근할 때 들러서 서명하는 거 돕고 있습니다.

batch_4

-보수집회가 많이 없어진 것 같은데요?

거의 없어요. 많이 줄었죠. JTBC하고 언론에서 어버이연합과 전경련의 커넥션을 보도한 이후로 확실히 많이 줄었고요. (광화문 광장) 건너편에서도 어버이연합 쪽은 아닌 것 같은데 ‘박근혜 대통령님 응원합니다’, ‘끝까지 지지하겠습니다’ 이런 식의 피켓 시위가 있었는데 그것도 한 일주일 전부터는 안 나오시더라고요.

-동화면세점 앞에는 항상 보수 집회·시위가 있었고, 동아일보 앞에도 항상 있었는데 지금은 안 보이네요?

예, 맞습니다. 좀 없어졌고요. 총선 이후로 새누리당이 지고 나서부터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어요. 보수가 많이 약해지다 보니 선뜻 나서기가 조금 그러신가 봐요.

-전에는 지나가면서 욕하시는 분이 많다고 들었는데 그런 분들도 많이 줄었나요?

네, 많이 적어졌어요. 전에는 돈 받았냐, 왜 있냐, 심지어는 뭐 빨갱이냐 뭐 이런 이야기들을 많이 했는데 많이 적어졌죠.

-보수집회에 참여하지 않은 분 중에 그냥 한마디씩 하시던 분들도 줄었나요?

그런 분들은 종종 있어요. 하지만 옛날에는 직접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도 있었는데 지금은 그냥 인상을 찌푸리고 혀를 차시는 정도인 어르신들이 많죠.

-제가 지금 광화문에서 시청까지 죽 돌아왔는데 보수 관련 집회는 거의 없었어요. 보수집회가 어버이연합밖에 없는 것은 아닌데 일제히 사라진 것은 좀 의아하던데요?

아마 몸을 사리는 것이겠죠. 돈이 끊기니까 선뜻 못나서는 것이겠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20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 동화면세점 앞. 보수단체들이 주로 집회 장소로 사용하던 장소다.
20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 동화면세점 앞. 보수단체들이 주로 집회 장소로 사용한다.(제공 : 이성관 쿠포터)

-경찰의 반응은 어떤가요?

경찰도 많이 줄었죠. 보수집회가 없다 보니까 여기도 경찰 한두 분만 나와 있는 정도입니다.

-혹시 서명도 많이 늘었나요?

2주기 되면서부터 사람들이 많이 오셨고요. 선거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선거 이후에 더 많은 분이 오셔서 세월호에 대해 묻기도 하시고 학생들이 또 수학여행으로 이곳을 들러서 서명하고 가기도 하고 그러죠. 작년보다는 많이 늘었어요.

 

다음은 자원봉사자 김영희(여, 49세)씨와의 인터뷰

-세월호 봉사활동은 언제부터 하셨어요?

제 아들이 희생 학생들보다 한 살 많아요. 사건 나자마자 너무 가슴이 아파서 초기 시위하는데도 따라갔어요. 그때 유가족분들 처음 뵙고 여름 때까지는 좀 따라다니다가, 아들이 고3이라서 집에 있다가 작년 2월부터 광화문에 다시 나왔어요.

-그때부터 꾸준히 나오신 거예요?

그렇죠. 저는 딱 규칙적으로 화요일, 금요일로 정해서 2시간씩 돕고 있어요.batch_4

-보수집회 참가자들에게 (해를) 당하신 적도 있다고 하던데요?

저는 무서워요. 그런 분들이 와서 이렇게 째려보고 이상한 말을 하고 가요. 욕 같은 거…. 저희는 자원봉사자인데도 자식을 팔아 어쩌구저쩌구 하는 그런 말들을 하고 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좀 무서웠어요. ‘일당 몇만 원 받고 저러는구나’ 하고 생각하면 조금 씁쓸하고, 나이 들수록 정말로 정신을 차려야 하고 자기 손자 같은 애들이 죽었는데 그걸 대입을 못시키고 저렇게….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국정원과 관련이 있고 그분들 중 일부가 탈북자였다는 이야기를 듣고 생각을 좀 달리했어요.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구나 하고요.

한 번은 청년까지 와 있었어요. ‘서북청년단’이라고 딱 적어 놓고는 와 있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젊은 사람들까지 저기 와 있구나’ 할 때, ‘북한에서 내려온 분들이 우리나라에서 자리를 못 잡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결국은 국정원의 감시 대상이었을 거 아니겠어요? 그 사람들을 계속 감시하면서 이용하고 있구나, 북한에서 자유를 찾아 내려왔을 텐데 과연 여기 와서 더 행복할까? 그것도 궁금해지더라고요, 이제는.

-제가 보기에는 지금 보수집회가 전부 없어진 것 같아요. 현장에 계신 분이 느끼기에는 어떠세요?

저는 물론 좋기는 하지만 내일은 어떻게 될지 몰라요. 그래서 우리는 항상 깨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지금 법으로 제정되지는 않았지만 책임자 찾아서 진상규명할 때까지는 안심할 수 없다고 생각해요.

-총선 이후에 준 것은 맞나요?

줄어든 것은 맞는데요. 저는 정치하는 사람들을 100%는 못 믿어요.

-서명은 어떤가요?

사람들이 확실히 억압된 마음이 좀 풀어진 것 같아요. 선거 이후에는 새로운 많은 분이 찾아오셨어요. 오신 분들이 처음 듣는다고 설명해 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꽤 많았어요. 확실히 분위기가 조금만 자유로워져도…. 사람들은 하고 싶어도 왜 위축되는 게 있잖아요. 그런 것들이 해방되는 것을 많이 느꼈고. 청소년들이 제일 많이 해줘요. 아무래도 자기 또래의 이야기니까. 그리고 젊은 사람, 특히 여성들이 많이 해줘요. 엄마라는 이름을 이상하게 쓰는 분들 때문에…. 왜 그런 이름을 쓰는지 모르겠어요. 그게 엄마의 마음이 아니잖아요.

※ COOPORTER(쿠포터)?

협동조합을 뜻하는 COOP과 기자를 뜻하는 REPORTER의 합성어로 국민TV 조합원 기자를 의미합니다.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