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체 기사 ‘가습기살균제 사망’ 4개월 간 41명 추가…정부, 피해 접수 ‘미적’
‘가습기살균제 사망’ 4개월 간 41명 추가…정부, 피해 접수 ‘미적’
0

‘가습기살균제 사망’ 4개월 간 41명 추가…정부, 피해 접수 ‘미적’

0

가습기살균제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사망 신고가 최근 4개월 동안 41건 추가됐다.

‘가습기살균제 민간신고센터(이하 민간신고센터)’에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신고된 피해자 수는 566명으로, 그 중 41명이 사망했다. 현재까지 정부와 민간피해신고센터가 접수한 피해자 수는 총 1,848명(266명 사망·1,582명 생존)에 달한다.

민간신고센터는 지난해 말 환경부가 가습기살균제 피해 접수를 끝내자, 피해자와 환경단체가 만든 기구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가피모)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 접수 현황을 밝혔다.

가피모는 “환경부는 2015년 연말이 될수록 피해 신고가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책 없이 피해 신청을 마감했다. 국회와 피해자모임, 환경단체가 피해 신고를 계속 받아야 한다고 건의했지만 듣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2011년 이후 세 차례 피해 조사 신청을 받아온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접수를 마감했다. 공식 피해 접수의 “추가 연장 계획은 없”다고 못박은 환경부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가 의심되는 국민의 경우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진료 기록을 제출하라고 밝혔다.

하지만 환경부의 조치가 피해자들의 현실과 괴리됐다는 지적이 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장하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환경부 접수 마감 즈음인) 2015년 말에 가피모 회원들과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전국을 순회하면서 가습기 피해 문제를 알리고 피해 신청을 받았다. 그랬더니 2개월 만에 600여 명의 신청이 몰렸다”면서 “(환경부의) 피해자 신청 방법이나 행정이 안일”했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19대 국회 내내 가습기살균제 사건을 추적했다.

가습기살균제의 독성이 밝혀진 지 5년이 지나도록 정부는 정확한 피해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잠재적 피해자’를 최대 230만 명으로 추산한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현재까지 신고된 피해자 수(1,848명)는 전체의 최대 0.6%에 불과하다. 피해 여부와 관계 없이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국민은 최대 1,000만 명으로 추산된다고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밝혔다.

총선 이후 검찰 수사와 언론의 조명 등으로 가습기살균제 사건이 대두되자, 환경부는 뒤늦게 4차 피해 접수를 시작했다. 하지만 여전히 개선돼야 할 부분이 많다고 피해자들은 지적한다.

가피모는 “일반 시민이 피해 신고하기까지 여러 기관에 묻고 물어 겨우 전화번호를 얻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전화번호를 알게 되더라도 담당 부서의 전화 회선이 부족해 통화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이 다수이다. 온라인 문의 역시 쉽지 않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를 주요 포털에 검색해도 관련 링크가 뜨지 않는 데다, 환경부 홈페이지에서 관련 게시물을 찾는 과정도 복잡하다. 인터넷 활용이 익숙하지 않은 피해자들의 경우 피해 신고 자체가 버거울 수밖에 없다.

가피모는 “114안내에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 등록을 해 시민들이 쉽게 피해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이 절실하다”고 호소하는 한편 “병원기록을 바탕으로 피해자를 찾아내는 등 능동적인 피해자 찾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지민 기자 nohkija@gmail.com

※ 국민TV 홈페이지 – http://coop.kukmin.tv/
※ 국민TV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gukmintv/
※ 국민TV 텔레그램 – https://telegram.me/kukmintv
(텔레그램 최신버전에서 검색창에 kukmintv를 검색해주세요.)

Print Friendly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